posted by Yuki7104 2012.03.23 15:24
▶ 서울 재건축 24개 단지 조사 결과
▶ 대치동 청실 10년 10개월, 최고
▶ 반포동 한신1차 2년 7개월, 최저
 

부동산 즐겨찾기 닥터아파트(www.DrApt.com)가 서울 24개 재건축 추진 아파트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안전진단 신청부터 사업시행인가까지 평균 7년이 걸렸다. 


조사 대상 재건축 아파트 중 안전진단 신청에서 사업시행인가까지의 소요 기간이 가장 길었던 단지는 강남구 대치동 청실 아파트. 2000년 3월 안전진단을 신청해 2010년 12월 사업시행인가를 받아 10년 10개월이 걸렸다.

 

논 현동 경복 아파트도 10년 3개월로 소요 기간이 길었다. 2000년 11월 안전진단 신청 후 2010년 12월 사업시행인가를 받았다. 중소형 의무비율 확대와 리모델링으로 사업을 전환하자는 주민들간의 이견으로 사업 추진이 늦어진 것.

 

강동구 일대 재건축 아파트 중에서는 고덕동 고덕시영과 고덕주공2단지가 사업시행인가를 받기까지 8년 이상의 기간이 걸렸다.


고 덕시영이 사업시행인가를 받는데 까지 소요된 기간은 9년 3개월. 2002년 2월 안전진단 신청 후 2011년 4월이 돼서야 사업시행인가를 받았다. 고덕주공2단지는 2003년 3월 안전진단을 신청했고 8년 10개월 후인 2011년 12월에 사업시행인가를 받았다.


대치동 청실, 고덕동 고덕시영과 고덕주공2단지 등 3개 단지는 중소형 평형 의무비율 확대, 조합원 지위양도 금지, 개발이익환수제 등 참여정부 재건축 규제에 직접적인 영향을 받으면서 재건축 사업 추진에 어려움을 겪었다. 

 

송파구에서는 가락시영이 7년 11개월로 소요 기간이 가장 길었다. 2000년 6월에 안전진단을 신청한 이후 2008년 4월에 사업시행인가를 받았다.  


가 락시영은 재건축 추진 과정에서 조합원 분열, 시공사 재선정, 상가조합원 동의 여부 등의 문제로 어려움을 겪었고, 2003년 8월 서울시가 종세분화에서 용적률 200%를 적용하는 2종 일반주거지역으로 지정하면서 사업 진행이 중단되기도 했다.


한편 조사 대상 재건축 아파트 중 안전진단 신청에서 사업시행인가까지 사업 추진이 가장 빨랐던 단지는 서초구 반포동 한신1차. 2002년 11월 안전진단을 신청해 2005년 5월 사업시행인가를 받기까지 2년 7개월이 걸렸다.


한신1차는 개발이익환수제 시행 이전(2005년 5월 19일)에 사업계획 승인을 받아 재건축 규제에 따른 영향이 상대적으로 작았고, 이에 사업 추진이 비교적 순조롭게 진행된 것으로 파악됐다.


잠원동 대림 아파트도 3년 4개월로 소요 기간이 비교적 짧았다. 2003년 2월 안전진단 신청 이후 2006년 5월에 사업시행인가를 받았다.


대림 아파트의 경우 안전진단 신청 이후 안전진단 통과 및 조합설립인가(2003년 6월) 등 재건축 사업 초기 단계가 빠르게 진행되는 등 사업 추진이 순조로웠다. 


* 재건축 사업 절차


기본계획수립 → 안전진단 → 정비구역지정 → 추진위원회 승인 → 조합설립인가 → 사업시행인가 → 관리처분계획인가 → 착공 및 분양 → 준공인가 → 조합해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