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Yuki7104 2012. 2. 26. 11:50
주거환경연합과 60여개 재개발ㆍ재건축 구역 주민 대표는 23일 긴급 대책회의를 열어 서울시의 재개발ㆍ재건축 정책에 항의하는 대규모 규탄집회를 열기로 결의했다고 24일 밝혔다.

오는 3월 16일 오후 4시 서울광장에 서 개최되는 이 집회에서 주최 측은 “현재 서울시 뉴타운 출구전략은 재개발ㆍ재건축 억제에만 치중해 사실상 재개발ㆍ재건축 죽이기 정책을 펼치고 있다”며 다수의 재개발ㆍ재건축 구역 주민들과 함께 서울시 정책에 대한 강력한 반대 의사를 표명할 예정이다.

행사에는 200여개 재개발ㆍ재건축 구역의 주민 1만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라고 주거환경연합은 전했다.

이들 구역의 주민 대표들은 전국 단위의 공동투쟁위원회를 결성해 서명운동, 항의집회, 단식투쟁, 정책토론회 등 다양한 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칠 계획이다.

단체 규탄집회에 앞서 한남뉴타운 4개 재개발 추진위원회가 오는 28일, 강남구 개포지구 재건축 연합회가 오는 29일 각각 서울광장에서 별도로 집회를 연다.

이번 집회는 서울시의 뉴타운 출구대책과 일부 재건축 아파트 단지에 대한 용적률 상향 불허, 소형주택 의무비율 상향 등의 관련 정책에 항의하기 위한 것이라고 주최 측은 설명했다.

주거환경연합 관계자는 “최근 (서울시가) 뉴타운 출구전략과 용적률 억제 등 재개발 사업성을 악화시키는 정책만 발표하고 있다”며 “대다수 주민이 개발을 원하는 사업추진구역에는 용적률 상향, 도로 등 기반시설 설치비용 지원, 세입자 대책 비용의정부 분담 등 지원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헤럴드생생뉴스/onlinenews@heraldm.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